영 봉 시 비
작시 정공채님
 

산을 어디라 손대려 하느뇨

산에 들면 가득한 영기에 감사 할지니

산의 정기 있으매 푸른 기운 솟고

산의 자연 있으매 맑은 물도 흘러

우리 생명 더불어 모든 생명 사노니

산이여 영봉이여 만고불변 하여라

 

뒤로  나가기  앞으로